뉴스기사

기사 이미지4.jpg

 

'래미안 원베일리' 등 신고가 계속
경기 침체 속에서도 상급지 관심↑
더 팰리스73, 최고급 갤러리 공개

 

전국 부동산 시장이 침체기를 벗어나지 못한 가운데, 서울 서초구 반포동 고가 아파트에서 신고가 행진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해 반포 대장주 래미안 원베일리, 아크로 리버파크를 필두로 집값 ‘100억 시대’가 본격화된 이후 부촌으로서의 이미지를 굳히는 모습이다.

20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1월 서울 서초구 반포동 ‘래미안 원베일리’ 전용면적 101.97㎡는 49억5000만원에 거래돼 신고가를 경신했다. 같은 면적 직전 거래가는 2023년 9월 47억원으로 불과 4개월 만에 2억5000만원이 오른 셈이다. 같은 단지 전용 59.96㎡ 역시 지난 3월 역대 최고가인 29억8000만원에 매매 거래됐다. 직전 거래 대비 7000만원 오른 가격이다.

 

반포동 ‘아크로 리버파크’도 전용 84.99㎡가 3월 22일 38억7000만원으로 최고가를 경신하자마자 25일 39억5000만원에 거래돼 연속 신고가 행진을 이어갔다. 이 외 전용 59.98㎡ 등 다른 타입에서도 올해 들어 최고가를 경신하고 있다.

앞서 두 단지는 지난해 100억원대에 앞다퉈 거래돼 반포동의 위상을 높인 바 있다. 2023년 1월 래미안 원베일리 전용 200.93㎡가 100억원에 거래된 데 이어 10월에는 아크로 리버파크 전용 234.8㎡가 110억원에 거래된 것이다. 당시 업계에서는 고급 빌라나 단독주택이 아닌 아파트의 100억원대 거래가 반포동에서 처음 등장했다는 사실에 큰 관심을 보내기도 했다.

대장주 외에도 ‘래미안 퍼스티지’ 전용 198.22㎡는 2월 74억원에 거래되며 2021년 8월의 최고가(55억2000만원)를 경신했고, 반포생활권으로 분류되는 잠원동 ‘반포르엘’에서도 전용 97.47㎡가 4월 38억원으로 역대 최고가를 갈아치웠다.

 

업계에서는 앞으로 반포에서의 신고가 및 100억원대 초고가 거래가 더 늘어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강남권에서도 대규모 정비사업이 가장 빠른 속도로 진행 중인 데다 대규모 공원과 한강, 학군, 대형병원에 이르기까지 주거 인프라도 강남권에서 손꼽힐 만큼 잘 갖춰져 있어 상승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

이러한 가운데 옛 쉐라톤 팔레스 호텔 부지에 들어서는 ‘더 팰리스 73’ 등 새로운 하이엔드 분양 단지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최고 분양가 500억원에 달하는 초고가 단지다.

더 팰리스 73은 지하 4층~지상 35층 2개 동으로 아파트 58가구와 오피스텔 15실 등 총 73가구 규모로 공급된다. 건축거장 리처드 마이어가 직접 설계에 참여한 국내 최초 주거시설이다. 세계적 건축가의 설계 철학을 온전히 구현하고자 시공능력평가 1위의 삼성물산 건설부문을 시공사로 선정했으며, 여기에 글로벌 기업 삼성전자와의 업무협약을 통해 최첨단 기술을 단지에 적용하는 등 최고의 작품으로 완성될 전망이다.

 

환경적으로는 단지 바로 옆 서래공원을 비롯해 서리풀공원, 몽마르뜨공원 등 서울에서 찾아보기 힘든 녹지여건을 지녔을 뿐 아니라 입주민이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는 럭셔리 어메니티 및 리테일 면적도 약 1,400평에 달한다. 피트니스, 스파, 골프&바를 비롯해 프라이빗 씨어터, 풀사이드 클럽, 티 오마카세가 운영되는 다이닝 공간, 최고급 스파, 럭셔리카 라운지, 요트&승마 클럽 라운지, 입주민이 조식부터 석식까지 즐길 수 있는 미슐랭 스타 F&B 등이 이곳을 구성해 주거 만족도를 극대화할 예정이다.

더 팰리스 73은 최근 국내 예술 거장들과 함께 한 갤러리를 공개했다. 입주민들이 누릴 라이프스타일을 직간접적으로 경험할 수 있는 예술적이면서도 감성적인 공간으로 완성시켰다는 평을 받는다.

특히 갤러리를 예술적 체험공간으로 선보이고자 시행사 더랜드는 리빙부터 가구, 미디어아트에 이르기까지 각계 최고 전문가들과의 협업을 진행했다. 더랜드에 따르면 갤러리 구성 제안이 오가던 당시, 전문가들은 세계적인 건축가 리처드 마이어가 직접 설계한 국내 유일한 주거작품이라는 점을 감안해 일정을 조율하며 참여를 결정했다.

 

더랜드는 갤러리를 방문하는 고객이 더 팰리스 73의 라이프스타일을 경험할 수 있도록 1세대 가구 디자이너로서 아트 퍼니처의 거장으로 꼽히는 최병훈 작가, 아트&라이프스타일 분야의 대가로 알려진 ‘조은숙 아트앤라이프스타일갤러리’의 조은숙 대표, 2008년 오픈한 ‘덴스크’를 통해 우리나라에 북유럽 디자인의 빈티지 가구 문화를 정착시킨 것으로 평가받는 김효진 대표와 손을 잡았다.

최병훈 작가는 대한민국 공예대전, 코리안디자인어워드, 서울리빙디자인페어어워드 등에서 대상을 수상한 바 있고 현재 MoMA(뉴욕현대미술관), 국립현대미술관 등에 작품이 소장돼 있을 만큼 높은 예술적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 김효진 대표 역시 대구아트페어, 공예트렌드페어 등에서 VIP 공간 큐레이션을 담당한 바 있으며 현대자동차 팰리세이드 하우스의 공간 디렉팅을 담당한 업계 최고의 전문가다.

조은숙 대표는 패션 디자이너 출신으로 과거 청담동 모던 카페 문화의 시작이었던 ‘플라스틱’을 만든 주인공이자 10여 년 전만 해도 생소했던 아트&라이프스타일이라는 개념을 전파해 온 트렌드세터로서 명성이 깊다. 그런 그녀가 직접 큐레이팅한 회화 및 조형물부터 아트퍼니처, 생활도자기 등 다양한 예술작품은 더 팰리스 73 갤러리 곳곳에 전시돼 보다 예술적 분위기를 연출한다.

또한 세계적 뉴미디어 컨텐츠사 ‘빔인터랙티브’의 창업자 폴C와의 협업을 통해 더 팰리스 73에서의 일상을 감성적인 체험으로 선보인다. 폴C는 세계3대 디자인어워드와 국내 4대 장관상을 모두 수상한 실력파로서 세계 미디어아트 100인 중 유일한 한국인으로 알려지기도 했다.

 

출처 : 한국경제 집코노미